You are currently viewing 생태문명 서울

생태문명 서울

생태문명은 단순한 철학적이고 사변적인 논의로 끝나서는 안된다. 아이디어가 적합성을 가지고 현실에 실현되기 위해서는 relevance를 확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그렇기 때문에 생태문명은 정치적인 무브먼트이다. 한 지역 사회나 한 국가 단위의 정책을 결정하는 일에 영향을 줄 수 없다면 그 아이디어의 relevance는 유의미해지기 어렵다. 생태문명은 정책과 연결시킬 수 있는 생각들을 하고자 한다. 단순한 환경정책이 아니다. 인간의 삶에 관련된 모든 정책이 변해야 한다. 그래야 현대사회의 이 정신나간 질주를 멈출 수 있다. 삶을 생각하고 받아들이며 대하는 방식이 모두 변해야 한다. 그것이 문명의 전환이다. 지금은 그것이 필요한 시점이다.

지난 달 존 캅 교수님이 한국을 방문했을 때, 이낙연 국무총리와의 면담이 있었다. 생태문명으로의 전환이 중요하다는 것에 이해를 함께하면서 방향을 함께 모색하고자 하는 의미였다. Helena Norberg-Hodge, 로컬 퓨처스 대표와 이 자리에 동석했다. 방향의 전환은 쉽게 이루어지지 않는다. 그러나 반드시 이루어져야 미래가 있다. 이 만남에 대한 설명은 대한민국 정부 보도자료를 참고하기 바란다. 좋은 아이디어는 정치를 통해서 현실화된다. 정치를 통하지 않은 아이디어는 실현되지 못한 아이디어로 남을 수 밖에 없다. 세상을 바꾸는 생각, 전환을 이뤄낼 수 있는 생각은 현실적인 동력, 시스템, 인력과 자금을 필요로 한다. 공허한 소리로 남지 않기 위해서는 이 모든 것과 연결되어야 한다.

답글 남기기